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지주, 제1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올해 보통주자본비율 12% 이상으로 개선”
등록일 : 2024.03.22 조회수 : 753
제목: BNK금융지주, 제1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올해 보통주자본비율 12% 이상으로 개선”

BNK금융지주, 제1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올해 보통주자본비율 12% 이상으로 개선”
- 자본비율 개선으로 주주환원 정책 확대 발판 마련
- 균형있는 성장과 수익개선을 통해 내실경영 강화

 

BNK금융지주(회장 빈대인)는 3월 22일 오전, 부산 남구 문현동 부산은행 본점에서 제13기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2023년 재무제표를 승인하고,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BNK금융그룹은 지난해 부실 위험에 대비한 대손충당금의 선제적 적립과 상생금융 지원의 일회성 비용 증가로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이 6398억으로 전년대비 1452억원 감소했고, 주당 배당금은 510원(중간배당 100원 포함)으로 결정했다.

 

또한, 정관 개정을 통해 임시위원회로 운영 중인 ‘자회사CEO후보추천위원회’를 공식위원회로 추가했다. 이어 만료되는 사외이사 3명 중 최경수 사외이사가 재선임(임기 1년) 되었고 박우신, 김수희 사외이사는 퇴임했다. 신임 사외이사로는 오명숙, 김남걸, 서수덕 사외이사가 선임되었으며 임기는 2년을 부여받았다.

 

BNK금융지주 빈대인 회장은 “지난해 처음으로 자사주 소각과 중간배당을 실시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첫걸음과 함께 보통주자본비율이 전년대비 0.54%p 개선된 11.69%를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런 실적을 거두지 못해 주주환원에 있어서 제약이 있었던 부분은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에는 균형있는 자산성장과 이자마진 개선, 건전성과 비용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하고 “효율적인 자본 배분과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로 BNK만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자산 포트폴리오로 변화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연내 보통주자본비율을 12% 이상으로 개선하여 주당 배당금 확대, 적극적인 자사주 매입 추진 등 주주환원 정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파일첨부 [사진자료2].jpg    [사진자료1].jp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