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부산은행, 2011년도 가을야구 정기예금 출시
등록일 : 2011.04.01 조회수 : 4646
제목: 부산은행, 2011년도 가을야구 정기예금 출시


 

-3천억 원 한도로 30일부터 판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범경기 1위를 차지한 롯데 자이언츠의 가을야구 우승을 위해 부산은행(은행장이장호)이 오늘 30일(수)부터 3천억 원 한도로 가을야구 정기예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특히, 판매한도가 과거 한 달 남짓 여 만에 조기 소진되는 점을 감안해 올해는 지난해 보다 판매한도를 2천억 원에서 1천억 원 늘렸다. 


또, 젊은 연령층도 부담 없이 가입할 수 있도록 최소 가입금액을 5백만 원에서 1백만원으로 대폭 낮췄다. 가입금액이 천만 원 이상이면 영업점장 우대금리를 포함해 최고 연 4.1%의 금리를 지급한다. 


사은금리 내용도 더 풍부해졌다. 

예금 가입 때 정규시즌 예상순위(1위~8위)를 미리 선택하면 시즌 종료 후 결과를 맞춘 고객에게 0.2%p의 추가금리를 지급하고, 정규시즌 순위를 아깝게 맞추지 못한 앞뒤 순위 선택자(2위 일 경우 1,3등 선택자) 중에서도 100명을 추첨, 0.1%p의 사은금리를 지급한다. 


또, 지난해와 같이 4강에 들 경우 0.1%p를, 우승할 경우 0.2%p를 전 가입고객에게 각각 지급한다. 

 

시즌 종료 후 홈런왕, 다승왕, 도루왕 중 한명이라도 롯데 선수가 된다면 추첨을 통해 총 500명에게 0.2%p의 사은금리를 지급하고, 롯데가 우승할 경우 1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연 10.0%의 파격적인 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사직야구장 관중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증가해도 500명을 추첨, 0.2%p 금리를 더해주기로 했다.  

 

이 외에 신규 고객 2천명에게 선착순으로 시즌 중 한 경기를 볼 수 있는 자유이용권 2매를 제공하며 예금상품 판매액의 0.05%를 부산시 유소년 야구발전을 위해 기부한다. 

 

부산은행 수신기획부 이재범 부장은 “지난해 사은금리로 3억 원 가량이 추가로 지급됐고, 올해 롯데가 우승할 경우 최대 10억 원 이상이 추가로 들지만, 가을 야구를 한 지역의 축제 열기에 동참한다는 의미에서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시범경기에서 맹타를 휘두른 롯데 안방마님 강민호 선수도 이 날 오후 사직운동장지점을 찾아 가을야구 정기예금에 가입한다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