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그룹, 탄소중립 목표 선언
등록일 : 2022.08.08 조회수 : 313
제목: BNK금융그룹, 탄소중립 목표 선언

BNK금융그룹, 탄소중립 목표 선언
- 그룹 내부 배출량은 2045년,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은 2050년까지 넷제로(Net-zero) 달성이 목표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8일, 세계적인 탄소중립 흐름에 동참하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에 앞장서기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넷제로 부스터키트(BNK, Boosting Net-zero Kit)’를 슬로건으로 삼고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다.

 

탄소중립이란 인간의 활동에 의한 탄소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 남은 탄소는 흡수, 제거해서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개념이다. 순(Net)배출을 0(Zero)으로 만든다는 의미에서 ‘넷제로’ 라고 부르기도 한다.

 

BNK금융그룹은 ‘내부 탄소배출량(Scope 1, 2)’의 경우 2045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2030년 37.8%, 2040년 79.8%를 감축해 나갈 계획이다. 글로벌 온실가스 산정 기준(GHG Protocol)에 따라 본점 및 영업점에서 사용하는 전기, 도시가스, 차량용 연료 등의 배출량을 측정했다.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Scope 3)’은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2030년 34.6%, 2040년 66.4%를 감축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표준인 PCAF(Partnership for Carbon Accounting Financials, 탄소회계금융협의체)가 제시하는 방법론을 적용하여 상장주식 및 채권, 비상장주식 및 대출, 발전 PF, 상업용부동산, 모기지, 차량 대출 등 6대 자산에 대한 배출량을 포함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하고자 하는 ‘과학적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 ‘한국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탄소중립 목표이다.

 

BNK금융그룹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친환경전환(Greening), 투자우대(Positive Screening), 투자배제(Negative Screening), 참여촉진(Engagement) 등 4대 전략방향을 수립했다.

 

또한 친환경차 전환(EV100), 재생에너지 활용(RE100), 저탄소 생활 실천 강화, 석탄산업 투자 제한, ESG 평가 우수기업 투자 확대 등 다양한 이행계획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관한 정보는 최근 발간한 BNK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기후변화 대응 추진 및 전략(Focus A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룹 ESG추진단 단장을 맡고 있는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그룹의 탄소중립 목표 뿐만 아니라 동남권의 저탄소 경제 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세부 이행 방안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