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5051억원 시현
등록일 : 2022.07.28 조회수 : 877
제목: BNK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5051억원 시현

BNK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5051억원 시현
- 핵심이익 증가와 비용 관리 강화로 전년 동기 대비 371억원, 7.9% 증가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28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2년 상반기 기준 5051억원(지배지분)의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주요 계열사 대부분 상반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가운데, 은행부문은 미래경기 전망을 반영한 대규모 충당금 선제적립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건전성 관리와 자산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2456억원, 159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캐피탈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증가한 가운데, 건전성지표 개선에 따른 충당금 전입액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66.2% 증가한 1187억원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한편, 투자증권은 IB부문의 수수료수익이 증가세를 보였으나, 국내외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채권금리 상승과 주가지수 하락으로 유가증권 관련 손실이 확대되며 전년 동기 대비 26.8% 감소한 47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는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부실기업 감축 노력 등으로 개선되어 역대 최저 수준에서 안정세을 보이고 있으며, 그룹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각각 0.07%p, 0.04%p 하락한 0.38%, 0.32%를 기록했다.

 

그룹의 고정이하여신 커버리지비율도 228.50%로 전년 말 대비 48.42% 증가하여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부실 가능성에 대한 대비를 충분히 하고 있다.

 

그룹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당기순이익 증가와 체계적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로 전년 말 대비 0.15%p 상승한 11.17%를 나타내며 안정적인 수준을 기록했다.

 

BNK금융지주 정성재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무난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으며, 하반기 경영관리 방향은 대내외 불안요인에 대비한 그룹차원의 선제적 리스크관리에 중점을 두고, 코로나 19 피해 소상공인 및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금융지원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