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경제연구원, ‘코로나19 이후 동남권 수출 변화 분석’ 보고서 발표
등록일 : 2022.02.08 조회수 : 986
제목: BNK경제연구원, ‘코로나19 이후 동남권 수출 변화 분석’ 보고서 발표

 BNK경제연구원, ‘코로나19 이후 동남권 수출 변화 분석’ 보고서 발표
- 경제권역 중 수출 반등세 가장 미약, 대외충격 시기마다 큰 폭으로 하락하는 취약한 패턴 재현
- 친환경, 언택트, 첨단제품 등 품목 다각화로 안정적 수출 구조 확보해야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 소속 BNK경제연구원은 8일, ‘코로나19 이후 동남권 수출 변화 분석’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의 부정적 영향을 받은 첫해인 2020년 동남권 수출은 전년 대비 –15.9%의 급락세를 보이며 같은 기간 전국 감소율 –5.5%와 비교할 때 하락폭은 약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2년차인 2021년에는 전년 대비 26.2%의 증가세를 보였는데 이는 전국 증가율(25.7%)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며 코로나19 전후를 비교할 때 동남권 수출은 경제권역 중 가장 미약한 반등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수출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6.2% 늘어나는데 그치며 같은 기간 전국 증가율(18.8%)을 크게 하회했으며, 시도별로도 부산(6.4%), 울산(6.9%), 경남(4.9%) 모두 전국 증가율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남권 수출이 미약한 반등세를 보인 것은 주력품목 회복 지연에 상당부분 기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동남권 5대 주력품목의 2019년 대비 2021년 평균 수출 증가율은 -6.6%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같은 기간 전국 5대 주력품목은 2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력품목별로는 휘발유(23.6%), 승용차(3.6%)는 증가세를 보였으나 경유(-24.3%), 선박(-14.6%), 자동차부품(-12.0%)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하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비대면과 친환경 기조가 강화되면서 관련 품목들은 주목할 만한 수출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내연차 중심에서 친환경차로 변화하면서 전기자동차 수출이 70.7% 늘어났다.

 

이에 따라 이차전지 관련 제품인 축전지(91.1%), 은(74.8%) 등도 큰 폭의 증가율을 시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국 정부의 탄소배출량 절감 추진으로 동스크랩(99.6%) 수출도 크게 증가했다.

 

또한, 실내생활 비중 확대 및 위생·일회용품 사용 증가 등으로 가전제품, 합성수지 등 언택트 관련 제품의 수출도 늘어났다.

 

냉장고 수출과 마스크·포장재 재료인 합성수지 수출은 2019년 대비 2021년 중 107.7%와 48.9%의 높은 증가율을 각각 기록했다.

 

동남권 수출은 글로벌 금융위기, 유가급락 시기 등 대외충격 때마다 전국에 비해 큰 폭으로 하락하는 취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는 동남권은 기계, 화학, 철강, 금속 등 중화학 제품 수출 비중이 70%를 넘어서고 있어 전통 제조업 품목 중심의 편중된 지역 수출 구조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며 이번 코로나19 시기에도 이러한 패턴은 재현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에서는 안정적 수출구조 마련을 위해 중화학제품 위주의 수출 생태계를 탈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며 무엇보다 친환경 기조와 언택트 수요에 주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동남권은 오랜 기간 주력품목 다각화의 요구가 있어 왔으나 첨단제품의 수출 비중이 7.1%로 전국(36.3%) 수준을 크게 하회하고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로 전산업 영역에서 급속한 성장이 기대되는 첨단제품 수출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수출환경의 불확실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품목 다각화 등으로 대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도 수요 확대가 기대되는 친환경, 언택트 품목 수출 활성화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파일첨부 BNK경제인사이트 2022년 1월호.PD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