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그룹, 2022년 조직개편 및 경영진 인사 실시
등록일 : 2021.12.23 조회수 : 1613
제목: BNK금융그룹, 2022년 조직개편 및 경영진 인사 실시

 BNK금융그룹, 2022년 조직개편 및 경영진 인사 실시
- 그룹자금시장부문 신설 등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탄력적 대응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23일,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적절히 대응하고 경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2022년 조직개편과 경영진 인사를 실시했다.

 

BNK금융그룹은 현재 추진 중인 그룹 중장기 경영계획(GROW 2023)을 연속성 있게 차질 없이 완수하기 위해 기존에 운영 중인 조직의 변동성을 최소화시키면서, 내년 그룹의 경영방침인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펀더멘탈 구축’을 위한 소폭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우선, 자금시장의 급속한 성장 및 금리 변동성 확대 등 급변하는 자금시장부문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주에 ‘그룹자금시장부문’을 신설했다.

 

‘그룹자금시장부문’은 자금시장에서의 그룹 전체 고유자산 운용 현황 점검, 각 계열사 간 이슈 조정 등 그룹 시너지 창출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경우 신탁, 펀드 등 금융투자상품의 총괄 사업본부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WM고객본부’를 ‘자산관리본부’로 변경하고 ‘신탁사업단’의 편제 조정과 함께 ‘WM상품부’의 명칭을 ‘투자상품부’를 변경함으로써 고객중심의 포토폴리오 설계 등 종합 자산관리서비스 제공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부산은행의 경우 최근 급속히 변화하는 디지털 금융의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자 기존 ‘디지털금융본부’ 내 ‘언택트영업부’를 ‘고객지원본부’로 편제 조정을 실시해 대면과 비대면을 포괄하는 일관된 마케팅 전략을 수립 및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수익성 중심의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전문 계열사로 거듭나기 위해 BNK캐피탈과 BNK투자증권 등 비은행 계열사는 IB부문 등 조직개편을 실시해 조직 역량 강화 및 시너지 창출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이날 그룹 전체 경영진에 대한 인사도 단행했다.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