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 주요 비은행 계열사, ‘탈석탄 금융’에 한뜻
등록일 : 2021.08.12 조회수 : 605
제목: BNK금융 주요 비은행 계열사, ‘탈석탄 금융’에 한뜻

 BNK금융 주요 비은행 계열사, ‘탈석탄 금융’에 한뜻
- 8/12, 부산은행 본점에서 ‘탈석탄 금융 공동선언식’ 개최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의 주요 비은행 계열사들이 그룹 ESG 경영 확대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탈석탄 금융’을 공동으로 선언했다.

 

BNK금융 소속 BNK캐피탈과 BNK투자증권, BNK저축은행, BNK자산운용, BNK벤처투자 등 5개 계열사는 12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탈석탄 금융 공통선언식’을 가졌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치에 따라 온택트 방식을 병행해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각 계열사 대표들이 모두 참석해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발행하는 채권 인수 및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중단하고 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친환경 금융 투자를 확대 추진하기로 다짐했다.


BNK캐피탈의 이두호 대표는 이번 선언식을 통해 “기업금융, 투자금융 등 금융서비스 제공시 친환경 요소를 적극 반영하고 탈석탄 금융을 실현하겠다”고 말했고, BNK투자증권의 김병영 대표도 “석탄발전의 신규투자를 중단하고 친환경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BNK저축은행의 성명환 대표는 “탈석탄 금융 실천과 더불어 저축은행 특성에 부합하는 ESG 금융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밝혔고, BNK자산운용 이윤학 대표도 “정부의 탄소 중립 정책을 적극 지지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자산운용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BNK벤처투자 도승환 대표는 “탈석탄 금융을 경영방침에 적극 반영하고 부·울·경 지역 벤처기업의 ESG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룹 ESG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이어 주요 비은행 계열사가 한뜻으로 탈석탄 금융 선언에 동참했다”며 “앞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한 친환경 투자를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파일첨부 BNK금융 주요 비은행 계열사_ 탈석탄 금융 공동선언식.jp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