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경제연구원,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보고서 발표
등록일 : 2021.08.05 조회수 : 697
제목: BNK경제연구원,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보고서 발표

BNK경제연구원,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보고서 발표
- 상반기 동남권 경제, 자동차·화학 생산 및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반등
- 하반기에도 회복세 예상되나 델타 변이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은 하방리스크 요인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 소속 BNK경제연구원이 5일,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동 보고서에 의하면 동남권 제조업 생산은 금년 상반기 중 글로벌 수요 회복과 기저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분기별로는 1분기에 –1.6%로 감소했으나 2분기 들어 8.7%의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울산과 경남이 자동차, 화학의 호조세와 자동차 및 기계 생산의 증가로 각각 7.9%와 1.5%의 증가율을 보였으나 부산은 조선, 기계 등의 부진으로 –3.1%의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생산이 21.6%의 큰 상승폭을 보이며 화학(6.0%), 기계(0.1%) 등과 함께 증가했으나 조선(–25.7%)과 석유정제(-7.4%), 금속(-8.4%), 철강(-1.5%) 등은 생산 감소세를 나타냈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9% 증가한 624억 9천만달러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수준(624억 4천만달러)으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지역별로는 울산이 31.0%로 수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부산(29.0%), 경남(11.7%) 순이었다.

 

소비도 대형소매점판매액지수가 상반기 중 전년 동기 대비 8.8%의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회복흐름을 시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태별로는 백화점(18.2%), 승용차·연료소매점(16.3%) 등이 증가세를 보였으나 면세점(-60.2%), 슈퍼마켓·잡화점·편의점(-8.7%) 등은 부진했다.

 

고용시장은 취업자수가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회복이 지연되는 모습을 보였다.

 

동남권 월평균 취업자수는 금년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5천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취업자수가 4만명 감소했으며 서비스업 취업자수는 2만 9천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동남권 아파트매매가격지수는 상반기 중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하며 상승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울산(13.3%)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으며 다음으로 부산(12.9%), 경남(6.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아파트매매거래량은 울산(-19.8%)과 부산(-15.7%)이 줄어들며 동남권 전체 거래량이 –3.6%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반기에도 동남권 경제는 상승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의 경우 수출이 늘어나며 호조세를 보이고 조선업은 LNG선과 해양플랜트를 중심으로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화학, 기계, 금속, 철강, 석유정제 등도 글로벌 수요 및 투자확대, 전방산업 개선으로 성장하는 등 주력산업 전반의 생산 증가세를 예상했다.

 

수출과 소비 역시 주요국 경기회복, 소득여건 개선, 정부 지원정책 확대 등에 따라 견조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으며 고용도 조선 생산 확대 효과 등으로 제조업 일자리가 늘어나고 정부 일자리 정책이 지속되며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등 경기 불안요인이 확대되고 있지만, 동남권 경제는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하반기에도 회복 흐름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파일첨부 BNK경제인사이트 2021년 7월호.PD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