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 2021년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 4680억원 시현
등록일 : 2021.07.29 조회수 : 85
제목: BNK금융, 2021년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 4680억원 시현

 BNK금융, 2021년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 4680억원 시현
- 투자증권 등 비은행 계열사 이익역량 강화로 전년대비 증가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29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21년 2분기 2753억원, 상반기 기준 4680억원(지배지분)의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주요 계열사 모두 실적이 개선된 가운데, 자산 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와 철저한 건전성 관리에 따른 대손비용 축소 등으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2320억원, 1369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BNK캐피탈도 714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투자증권의 경우 IB부문 확대와 주식시장 강세 등에 힘입어 수수료 수익 및 유가증권 관련 수익이 크게 증가해 전년 동기 대비 425억원 증가한 650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상반기 실적을 보면 캐피탈과 투자증권을 중심으로 한 비은행 부문 순이익 비중이 30% 수준으로 상승하여 그 동안 은행에 치중되었던 그룹의 수익구조가 빠르게 다변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비은행 부문을 강화하기 위한 그룹의 전략적인 자본 투자의 성과로 보인다.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는 철저한 건전성 관리와 부실기업 감소 등에 힘입어 NPL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52%p 하락한 0.53%,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39%p 하락한 0.38%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의 내부등급법 승인으로 그룹 보통주자본비율이 전년 동기 대비 1.94%p 상승한 11.35%로 자본적정성이 크게 개선되었다. 이에 따라 확충된 자본을 바탕으로 지역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BNK금융지주 정성재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은행부문의 수익성 회복과 함께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역량 강화로 그룹의 경상적인 순이익 수준이 크게 상승했으며, 수익성뿐만 아니라 건전성과 자본비율 등 제 경영지표도 개선되고 있어 향후에도 양호한 실적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높아진 자본여력을 바탕으로 지역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 실적 개선의 성과가 주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배당성향 상향 등 주주환원정책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참고 1] BNK금융그룹 주요 경영지표 현황

구 분

2020년 상반기

2021년 상반기

전년동기 대비

그룹 당기순이익(지배지분)

3,109억원

4,680억원

1,571억원

ROA(총자산이익률)

0.62%

0.82%

0.20%p

ROE(자기자본이익률)

7.36%

10.57%

3.21%p

고정이하여신비율

1.05%

0.53%

0.52%p

연체대출채권비율

0.77%

0.38%

0.39%p

BIS총자본비율

12.75%

14.21%

1.46%p

보통주자본비율

9.41%

11.35%

1.94%p

그룹 총자산

1344,547억원

1492,087억원

147,540억원

 

[참고 2] BNK금융그룹 주요 계열사 실적 현황

구 분

2020년 상반기

2021년 상반기

전년동기 대비

은행 부문

2,827억원

3,689억원

862억원(+30.5%)

부산은행

1,781억원

2,320억원

539억원(+30.3%)

경남은행

1,046억원

1,369억원

323억원(+30.9%)

비은행 부문

780억원

1,583억원

803억원(+102.9%)

BNK캐피탈

448억원

714억원

266억원(+59.4%)

BNK투자증권

225억원

650억원

425억원(+188.9%)

BNK저축은행

91억원

115억원

24억원(+26.4%)

BNK자산운용

2억원

70억원

68억원(+3400%)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