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지주, ESG위원회 위원 대상 간담회 개최
등록일 : 2021.05.21 조회수 : 912
제목: BNK금융지주, ESG위원회 위원 대상 간담회 개최

 BNK금융지주, ESG위원회 위원 대상 간담회 개최
- ESG 경영 활성화 전략 및 지역기업 금융지원 연계 추진 방안 논의

 

BNK금융지주(회장 김지완)는 20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 위원과 ESG 업무 담당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차원의 ESG 경영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내외 ESG 동향과 BNK의 ESG 발전 전략’을 주제로 한국생산성본부 ESG 전문가 특강과 ‘ESG 관련 BNK의 강점 및 약점’에 대한 자율토론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BNK가 ESG 우수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 방향에 대해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먼저, 중장기적으로 ESG가 우수한 기업이 경영성과가 우수하며, 국내외 다수의 기업들이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동참하고 있는 만큼 BNK도 적극적인 ESG 경영 추진이 필요한 점에 대해서 공감대를 형성하였으며 이를 위해 친환경 상품 출시, 여신·투자 의사결정 시 ESG 요소 반영, TCFD(기후 관련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CDP(탄소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 가입 등의 의견이 도출되었다.

 

또한, BNK가 중후장대 산업 비중이 높고 중소기업이 많은 부울경 지역에 기반을 두고 있는 만큼 지역 기업들의 ESG 전환을 지원하는 전략과 지역발전 전략과 연계하여 해양금융 및 수소산업 지원하는 전략 등 BNK만의 특화된 ESG 전략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공유했다.

 

BNK금융지주 허진호 ESG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기후변화에 대한 금융의 역할이 지속적으로 강조되고 있다”며 “BNK도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ESG경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으며 지역기업과 상생을 통해 지역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방안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BNK금융지주는 지난 3월 대표이사 회장을 포함한 이사 전원(8명)을 위원으로 하는 ESG위원회를 신설하여 ESG경영에 대한 최고의사결정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4월에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도 ESG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그룹 차원의 ESG 경영 추진 체계도 갖춰 나가고 있다.

 

이밖에 BNK금융그룹의 적극적인 ESG 이행 노력은 대외적으로도 높게 평가받고 있다. 2020년 한국지배구조원의 ESG 평가에서 2년 연속 국내 금융회사 중 가장 높은 등급인 “A+” 등급을 획득하고, ‘지배구조 우수기업’에 선정되는 등 ESG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