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경영硏 동남권연구센터, ‘동남권 기계산업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 발표
등록일 : 2020.11.05 조회수 : 96
제목: BNK금융경영硏 동남권연구센터, ‘동남권 기계산업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 발표

 BNK금융경영硏 동남권연구센터, ‘동남권 기계산업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 발표
- 동남권 기계산업, 금년 중 생산 및 수출 부진하나 내년에는 업황 개선흐름 기대
- 중장기적 관점에서 기계산업 위상 제고를 위한 산업구조 다각화, 품목별 경쟁력 강화 노력 중요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 소속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가 ‘동남권 기계산업 동향 및 시사점’ 연구보고서를 5일 발표했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기계산업 위상은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사자수 기준 전국대비 비중은 2009년 26.6%에 달했으나 2018년에는 23.5%까지 낮아졌다. 특히 2014년 이후 하락세가 더욱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국내 기계산업 중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수도권은 지난 10년간 비중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기계산업 1위 경제권인 수도권과 2위 경제권인 동남권간 격차는 2009~13년 중 20%p 수준을 보이다가 2018년에는 24.4%p까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금년 중 동남권 기계산업의 생산 및 수출도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의 경우 금년 1~9월중 전년 동기 대비 –7.0%의 높은 감소율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0.5%, 2019년 –3.2%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감소하며 업황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반면, 전국은 수도권(23.0%), 충청권(11.0%), 호남권(4.9%) 등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5.9% 증가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도 금년 1~9월중 전년 동기 대비 -11.7% 감소한 110억 2천만달러를 기록하며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이 -6.9% 감소한 420억 7천만달러의 실적을 시현한 것과 비교할 때 하락 폭이 두 배 가까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동남권 기계산업 부진은 주요 전방산업인 조선, 자동차 등 중후장대형 제조업황 악화에 주로 기인한다. 이들 전방산업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계속해서 활력을 찾지 못하면서 생산수준이 크게 낮아져 있다.

 

특히 금년 코로나 충격까지 겹치면서 생산수준은 2015년 대비 60~70% 수준까지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금년 중 기업실적도 부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동남권 기계산업 상장기업 중 적자기업 비중은 2019년 38.5%까지 상승했는데 금년 중에는 더욱 높아질 가능성이 있어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특히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하는 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 비중도 지난해 수준(42.3%)을 상회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지금은 예상하지 못한 충격으로 일시적 유동성 위기 등을 겪고 있는 우량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다행히 내년도 기계산업 업황은 개선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 수출 반등, 조선 생산 확대 등 전방산업 회복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또한 중국 등 주요국 투자확대로 건설광산기계, 공작기계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무엇보다 코로나19 불확실성이 해소될 경우 금년 중 연기되었던 민간부문 투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업황 회복속도가 가속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 백충기 연구위원은 “동남권 기계산업 위상을 다시 높이는 것이 중요한 과제이다”라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로봇, 의료, 항공우주 등 지역의 잠재력 있는 산업분야에 대한 투자확대로 미래 대응력을 높여 나가야 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파일첨부 BNK경제인사이트 2020년 10월호.pd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