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그룹, 2015년 결산 실적 발표
등록일 : 2016.02.03 조회수 : 5265
제목: BNK금융그룹, 2015년 결산 실적 발표

BNK금융그룹, 2015년 결산 실적 발표
 - BNK금융그룹, 2015년(누적) 당기순이익 4,855억원 시현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 www.bnkfg.com)은 3일 이사회 개최 후 실적 발표를 통해 2015년도 4,85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BNK금융그룹 측은 2015년도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3,243억원, 40.0% 감소하였으나, 이는 2014년 말 경남은행 인수시 반영되었던 일회성 이익(염가매수차익.주1) 때문으로, 이를 제외하면 1,224억원, 33.7%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수익성지표인 ROA, ROE는 각각 0.60%, 9.02%,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자기자본비율은 11.69%,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 및 연체비율은 각각 1.30%와 0.69%를 기록하여 주요 경영지표도 대부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 총자산은 101조 2,285억원으로 전년 대비 8.5% 성장하였다.

 

 주요 계열사의 실적 중 부산은행은 3,20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 전년 대비 9.8%(349억원) 감소하였고, 경남은행은 전년 대비 128.3%(1,183억원) 증가한 2,10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였으며, BNK캐피탈은 전년 대비 19.8%(72억원) 증가한 43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였다.

 

 BNK금융지주 박영봉 전략재무본부장은 “2015년은 포괄적 주식 교환을 통한 경남은행 완전자회사 편입 및 BNK자산운용 인수 등을 통해 투뱅크를 갖춘 종합금융그룹의 체제를 확실히 하였고, 강화되는 바젤Ⅲ 자본적정성 규제에 대비한 선제적 자본 확충으로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2016년은 정부주도의 한계기업 구조조정 강화와 중국 경제경착륙 가능성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 그룹의 경영방침을 ‘초윤장산(礎潤張傘)’.주2)으로 정하고, 어려운 경영환경을 직시하는 한편, 조직 내 효율성 강화와 철저한 수익중심의 내실경영으로 글로벌 초우량 지역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 이라고 말했다.


  주1) 염가매수차익 : 기업 인수시 인수대가보다 피인수기업의 공정가치가 클 경우, 차이 금액을 인수기업의 수익으로 인식 (2014년 경남은행 인수관련 1회성 이익인 염가매수차익 : 4,479억원)

 

  주2) 초윤장산(礎潤張傘) : 주춧돌이 젖으면 우산을 펴야 한다. 다가올 위기를 미리 감지하고, 대비책을 강구해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자는 의미(출처 : 변간론)

 

BNK금융그룹 주요 경영지표 현황

 

       

2015

 

     

101 2,285억원

 

세전 당기순이익

7,001억원

 

세후 당기순이익

4,855억원

지배지분 당기순이익

ROA(총자산순이익률)

0.60%

 

ROE(자기자본순이익률)

9.02%

 

고정이하여신비율

1.30%

 

연체대출채권비율

0.69%

 

BIS자기자본비율

11.69%

바젤 기준

Tier비율

8.13%

 

보통주자본비율

7.28%

 

파일첨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