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NK금융, 부산·울산·경남 최초 新금융복합점포 개점
등록일 : 2015.05.06 조회수 : 5513
제목: BNK금융, 부산·울산·경남 최초 新금융복합점포 개점

BNK금융, 부산·울산·경남 최초 新금융복합점포 개점
 

 - 경남은행 본점 내 계열 증권사인‘BNK투자증권 경남영업부’6일 개점
 - BIB형태의 금융복합점포 개점으로 고객 편의성 증대

 

 은행과 증권 영업점간 칸막이를 없앤 新 금융복합점포(BIB·Branch In Branch)가 부산·울산·경남 지역 최초로 문을 열었다.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은 경남은행(은행장 손교덕)본점 영업부 내에 계열 증권사인 BNK투자증권(대표이사 안동원) 경남영업부를 6일 오전 개점했다.

 

 BNK금융그룹이 이번에 개점한 복합점포는 한 공간에서 은행과 증권사가 함께 영업하는 형태로 금융당국이 지난해 10월 복합점포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이후 서울에서는 BIB가 잇따라 개점했지만 부·울·경 지역에서는 BNK금융이 처음이다.

 

 이날 개점식에는 성세환 BNK금융그룹 회장과 손교덕 경남은행장등 BNK금융그룹 관계자 외에도 이진식 금융감독원 부산지원장, 최충경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강태룡 경남경영자총협회 회장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여 BNK금융의 복합점포 개점을 축하했다.

 BNK금융 부산 울산 경남 최초 新금융복합점포 개점

 

 이번 BNK금융의 금융복합점포 개점으로 앞으로 경남지역 고객들은 보다 편리하게 차별화된 종합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할 받을 수 있게 되었고 지역 금융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게 되었다는 평가다.

 

 경남은행과 BNK투자증권은 이번 금융복합점포 1호점 개점을 기념하여, 고금리 RP출시, 고객사은품 제공, 주식매매수수료 무료 행사 등 특화된 상품과 다양한 고객이벤트를 제공한다.

 

 이날 개점식에서 성세환 BNK금융그룹 회장은 “향후 금융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금융을 선도하기 위해 지역금융그룹 최초로 경남은행과 BNK투자증권이 BIB형태의 복합점포를 개점하게 되었다.”며 “BNK금융그룹은 지역 중추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선진금융을 선도하는 금융기관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7월 금융의 새로운 기회와 성장동력 창출을 적극 뒷받침하기 위해 ‘금융규제 개혁방안’을 발표하였으며, 후속조치로서 One-Stop Total 금융서비스 제공 및 금융지주회사의 시너지 창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10월 은행과 증권 간의 칸막이를 제거한 복합점포의 개설 허용을 골자로 하는 복합점포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BNK금융 부산 울산 경남 최초 新금융복합점포 개점

 

파일첨부 금융복합점포(BIB)_개점_001.jpg    금융복합점포(BIB) 개점 01.jp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