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BNK 금융그룹

주메뉴

Global Menu


보도자료

BS금융지주 성세환 회장 취임
등록일 : 2013.08.14 조회수 : 6266
제목: BS금융지주 성세환 회장 취임

 

BS금융지주 성세환 회장 취임


-이장호 전 회장에 이어 내부승계 전통 만들어

-임기 3년간 굵직한 현안 해결 전망


지난 6월24일 이장호 회장에 이어 BS금융지주 2대 회장으로 내정된 성세환 부산은행장이 14일(수) 부산은행 본점 강당에서 열린 임시주총에서 회장선임 안건에 관한 최종 승인을 받고 공식 취임했다.

79년 부산은행 행원으로 입행해 34년간 부산은행과 고락을 같이 해 온 성세환 신임회장은 앞으로 3년간 부산은행장과 겸직하면서 BS금융그룹의 수장으로서 우리금융 매각건과 본점신축, 부산 금융중심지 육성 등 굵직굵직한 현안들을 풀어나갈 전망이다.

이런 현안들을 풀기 위해 신임 성세환 회장은 일부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먼저, 저성장 시대의 장기화에 대비해 지주회사 내 부서를 기존 10개 부서에서 8개부서로 축소하는 등 조직을 슬림화하고 인력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또, 조직의 미래성장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담부서를 신설하기로 했다.


성세환 신임회장은 14일 오후에 진행된 취임식에서 저성장, 저금리, 저수익 시대에서 살아남을 해법으로 지난해 수립된 ‘비전2015, 중장기 경영계획’을 언급하며 2015년까지 국내 7위, 아시아 70위의 대한민국 대표 지역금융그룹을 달성하고 2020년까지는 국내 5위 아시아 50위의 글로벌 초우량 지역금융그룹으로 도약하자고 당부했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해 성장기반 확충과 계열사 자체 경쟁력 확보, 소통과 섬김의 기업문화, 인재육성,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등 다섯 가지 선결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마지막 선결과제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신임 성세환 회장은 이 날 취임식 전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과 모자보호시설 두 곳을 방문해 봉사활동과 함께 운영지원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이장호 전 회장은 이날 오전 CEO 내부승계라는 전통을 남겨두고 40년 동안 몸담았던 곳을 떠나는 퇴임식을 가졌다. 이장호 전 회장은 “힘들고 고뇌에 찬 시간들이 있었지만, 부산은행을 비롯해 6개 자회사를 이끌어 왔던 것은 최고경영자로서 정말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더 빛나는 BS금융그룹의 역사를 창조해 달라.”고 덧붙였다.

파일첨부
목록